기계의 보편적 도입이 노동과 착취체제에 가져오는 효과에 대해

기계의 보편적 도입이 노동과 착취체제에 가져오는 효과에 대해

1)포스트모더니즘의 관점: 기계의 보편적 도입은 노동을 필요로 하지 않게 만든다. 노동은 잉여로 되며 노동가치는 더 이상 의미를 갖지 않는다.
2)고전 맑스주의의 관점 : 기계의 보편적 도입은 노동의 지역만을 이동시킬 뿐(제3세계로!) 노동에 대한 필요를 감소시키지는 않는다. 오히려 노동은 확장되고 자본의 착취는 여전히 노동에 대한 착취로 남고 기계는 가치를 생산하지 않는다.
3)자율주의 맑스주의의 관점: 기계의 보편적 도입은 직접적 고용의 필요를 감소시키면서 삶 전체를 노동시간으로 편입시킨다. 자본의 착취는 기계에 의해 매개되는 삶-공통장 전체에 대한 수탈로 바뀐다.

조지 카펜치스의 모색은 2)와 3) 사이에서 이루어진다. 그는 노동의 일반화, 확장, 다양화라는 테제를 받아들이면서도 기계의 보편적 도입에 대해 말할 때는 기계와 변화된 노동세계의 관계를 고찰하기보다 고전적 맑스주의처럼 제1세계에서 공장노동의 감소에 비례하는 제3세계에서의 땀공장의 증가, 즉 고용노동의 유지 혹은 확장에 대해 말한다.

개발, 지대, 수탈

박근혜와 이명박의 공통점은 여러가지이지만 부동산투기에서의 공통점이 특히 두드러진다.
공적인 개발계획과 개발정보를 선취하고 사유화하여 부동산투기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차명 기술과 비선 기술이 이용되었다.
지대는 투하된 노동에 의해 규정되기보다 개발효과에 의해 규정되었다.
도로, 건물, 시장이 형성되고 사회가 생성되는 것이 지대를 상승시키는 일차요인이다.
그것들은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활성화시킬 조건을 창출하여 사회장과 공통장의 생성을 촉구하는 정치의 결과들이다.
정치가들과 권력자들은 자본가들과 담합하여 ‘개발’이라는 이름 밑에서 활성화되는 이 사회장과 공통장을 약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