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의 증언을 바라보는 “가족주의”와 “순수주의” 시각에 대하여(3)

가족주의(계속): 가부장주의 가족주의 개인주의는 한 묶음

장자연의 죽음을 부끄러운 것으로, 좋지 않은 일로 독해하는 것은 책임을 죽은 장자연의 것으로 돌리는 것이고 성폭력을 행사한 권력자들을 면책하는 것이며 여성이 남성 권력자들의 성적 노리개로 취급되어도 어쩔 수 없는 것이라는 가부장주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유가족들이 이러한 관점을 받아들이는 것은 가부장주의가 한국 사회, 아니 본질적으로 세계 자본주의 전반의 지배체제이고 지배이데올로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정황상 이해될 수 있는 일로 보인다. 페미니스트 마리아 미즈는 말한다: “여성에 대한 직접 폭력의 다양한 양상은 시대와 무관한 남성의 타고난 가학성 때문이 아니다. 이는 남성이 부와 생산적 자본을 경제적 힘이 아니라 직접적인 폭력과 여성에 대한 가부장적 통제를 통해 축적하고자 하는, 지금도 계속 진행되고 있는 ‘원시적 축적’ 과정의 메커니즘 때문이다.”(<가부장제와 자본주의>, 43쪽) 그런데 언론을 통해 ‘페미니스트’로 소개되고 있는 김수민 작가가 가부장주의(의 일부인 가족주의)에 공감하고 동조한다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 

김수민 작가는 “그렇게 나에게 유가족 욕을 해 놓고선 방송이나 언론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자연언니랑 자연언니 유가족을 위해서 책을 냈다는 말을 하는 걸보고 인연을 끊어야 겠단 결심을 햇었습니다”라고 쓴다. 실제로 윤지오가 방송이나 언론 앞에서 그렇게 했는지 나는 모른다. 윤지오 배우의 유가족에 대한 비난이 단순한 “욕”이 아니라 윤지오의 “고유한 사태이해 방식”일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이미 말했다. 그럼에도 윤지오가 “자연언니 유가족을 위해서 책을 냈다”는 말을 정말 했다면 그것은 그의 진심이라기보다 우리 사회에 널리 퍼져 있는 가족주의의 압박을 윤지오도 피할 수 없었고 그것에 타협하는 모습이라고 해석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가족주의의 성격과 한계를 문제삼는다고 해서 유가족의 말은 귀담아들을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2014년 4월 16일 이후 지금까지 자신의 가족들이 왜 죽었는가 진실을 밝히라고 수년동안 온갖 비난, 조롱, 냉대를 무릅쓰고 질문하고 항의하고 탐사하고 있는 주체들이다. 나는 이들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대의정부보다 더 실제적인 생명정부로 기능해 왔다고 쓴 바 있다.(<절대민주주의>, 10장) 이것은 그 누구보다도 유가족에게 실재/진실로 육박해갈 잠재력이 있고 그것이 또 현실화될 수 있음을 말해준다. 세월호를 탔던 사람중 304명은 선사, 선주, 선장, 선원들 그리고 정부의 차가운 무관심 속에서 침몰하는 배에 갇힌 채 들을 수도 없는 비명을 지르면서 죽어갔다. 장자연은 소속기획사 대표와 권력자들이 쳐놓은 야합과 착취의 거미줄에 걸려 청춘을 빨리면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윤지오 배우는 <증언> 15장 ‘끔찍한 제안’에서 자신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드라마 제작사이면서 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아버지뻘 되는 남자로부터 ‘잠자리를 같이하면 자신이 제작하는 드라마에서 큰 역할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거절한 이야기다. ‘아버지로서 혹시 따님이 밖에서 이런 이야기를 듣는다면 어떠실 것 같으세요?’(윤지오)라는 물음에 그 남자는 화를 내며 ‘내 딸은 내 딸이고 너는 너다” “빨리 갈 수 있는 길이 있는데 왜 사서 고생하며 긴 시간을 뺑뺑 돌아가려 하냐?…이런 제안을 받고 싶어서 나를 만나려는 배우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냐?”라고 말한다.

대들지 말고 시키는 대로 하면 잘 살 수 있다는 말이다. 이것이 “가만히 있으라”는 세월호 방송과 다른가? 장자연과 윤지오는 작은 세월호를 타고 있었다. 그 중 한 사람은 구조되었고 또 한 사람은 구조되지 못했을 뿐이다. 김수민 작가는 촛불 국민들의 여망으로 겨우 점화된 장자연 사건 재조사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윤지오 배우에게 조언한다: “조사단인지뭔지 공식적인 그런거 아니면 하지마 도와주지 말고. 너가 해줄 필요 없잖아. 너가 손해보면서까지 해줄 필요가 뭐있어?” 이것은 사회의 이익과 개인의 이익이 충돌할 때는 개인의 이익을 선택하라는 개인주의를 설교하는 것이다. 그런데 윤지오 배우는 적어도 지금까지는 장자연 사건에 대해 진실을 증언할 의지를 가진 유일한 즉 대체불가능한 증언자이다! 김수민 작가는 가족의 동의가 필요하다면서 출판을 통한 증언을 막으려 했다. 그리고 나아가 진상조사단에서의 증언까지 막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 왜 그랬던 것일까? 나는 대검의 과거사 진상조사단과 법무부 과거사 조사위원회가 이 점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