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여혐오: 김수민의 “사기야!”의 경우(5)

증언의 진실

김수민의 이 주장들 중 (1)이 사실이 아님은 여러 증거들이 보여준다. 그 증거는 무엇보다도 윤지오가 지난 10년간 어떤 보상도 주어지지 않고 오히려 위험만이 따르는 열여섯번의 증언을 고 장자연 사회적 타살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감내한 것에 의해 입증된다. 수사관들도 윤지오가 수 십 차례에 걸쳐 가해권력자들을 만나는 술자리에 장자연과 동행했고 어느 연예인보다도 장자연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으며 핸드폰 통화기록에 그 사실이 나타나 있기 때문에 윤지오에 대한 참고인조사를 남보다 더 많이 요청했음을 인정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윤지오가 장자연의 죽음에 관한 소식을 듣자마자 자정 시간에 빈소로 달려가 조문하고 사흘을 장례식장에서 유가족과 함께 보내면서 조문객을 맞이하고 맞절을 하기도 하였다는 점, 고 장자연씨의 시신을 화장하고 유골을 뿌리는 과정을 유가족과 함께 했다는 점, 유장호가 자신과 말조차 섞기 싫어하는 유가족과 장자연이 남긴 문건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 윤지오에게 유가족과의 만남의 장소와 날짜를 조율하는 중간매개자 역할을 부탁했다는 점, 유장호가 장자연의 문건을 보여준 (유가족 이외의) 유일한 사람이었다는 점, 유가족과 함께 문건을 읽고 소각하는 현장에 있었다는 점 등은 김수민의 말이 거짓임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2)도 사실이 아니다. 그것은 2009~10년 전의 진술자료들이 명확히 증명해 주고 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장자연 리스트에 관한 여러 편의 글에서 이미 상세히 비판한 바 있으므로 여기서는 더 이상 논하지 않을 것이다.

 (3)의 윤지오와 과거사조사위원과의 대화에 대해서는, 증언자의 안전에 대한 어떤 고려도 없이 증언을 요청하는 과거사조사위원회의 요구를 거부하기 위해 윤지오가 사용한 기술적 답변을 김수민이 맥락에서 분리하여 읽음으로써 오독한 것이라는 점을 먼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괄호 속 문제들과 관련해서는 김수민이 사실을 모르는 탓에 빚어낸 왜곡이다. 왜냐하면 윤지오는 장자연이 방사장을 만난 것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그 만남의 날짜 장소 상황을 당연히 알 수 없고 기억할 수도 없다. 또 조사과정에서 추행이 문제로 된 것은 조0천이지 김종승이 아니었다. 조0천의 추행에 대해서는 이미 10년 전의 윤지오 진술서에 또렷이 기록되어 있다. 따라서 김수민의 이러한 예시는 김수민이 말들을 임의로 지어내고 있으며 이 사건에 대해 얕은 차원에서 잘못된 정보를 갖고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증언이 거짓이라는 이 주장들은 무엇으로도 입증될 수 없는 김수민의 ‘혼잣말’로 남아 있다. (그런데 티비조선이나 SBS를 비롯한 제도방송들과 여러 신문들이 김수민의 이 근거 없는 혼잣말에 어떤 진실이 담긴 양 증거자료로 인용하고 있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일이다.) 이런 식으로 김수민은 이수역 사건에 뒤이어 다시 장자연 사건에서 “윤지오는 사기를 쳤고 나는 속았다”고 주장한다. 이것은 ‘나는 윤지오에게 여러 가지를 증여했지만 그는 나에게 그에 상응하는 답례를 하지 않았다’는 인식을 표현한다. ‘윤지오는 이기적이고 일방적이며 의존적이었다’, ‘윤지오의 태도가 불만스러웠지만 나는 최선을 다해 관계를 유지했다.’는 생각이 그러하다. ‘서로 증여하며 살자고 했지만 나의 증여에 그가 답례하지 않았다’는 느낌은 ‘윤지오는 변덕스럽고 믿을 수 없는 사람, 표리부동하고 배은망덕한 두 얼굴을 가진 사람, 위선적인 사람, 거짓말쟁이’라는 생각으로 표현된다. 김수민이 이수역 사건의 피해 여성과 결별한 것이 후원금 요청, 즉 언어 증여를 넘는 화폐 증여의 요구였던  것처럼, 그가 윤지오와 결별한 것도 청원에 대한 동의서명 요청 즉 새로운 증여의 요청이었다. 이에 비추어서 우리는, 김수민이 ‘자신이 상응하는 답례를 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그것이 양자 관계에서 사실인가 아닌가는 여기서 중요치 않다) 증여-수증의 관계를 사기로 판단하는 경향’이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또 우리는 여기서 김수민이 ‘화폐(돈)는 증여의 수단일 수 없다는 판단을 기초로 화폐를 증여해 달라는 요구를 사기라고 보는 경향’이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전자는 증여를 교환으로 환원하는 경향이다. 그리고 후자는 화폐(돈)는 교환수단이지 증여수단일 수 없다는 생각이다. 이 두 경향은 본질적으로는 증여에 대한 부정, 증여에 대한 혐오, 증여를 교환으로 대체하려는 의지를 표현한다. 오직 인간들 사이에는 교환만이 가능하며 등가가 교환되는 관계 외의 관계는 사기라는 인식은 이러한 의지에 기초한다. 

그런데 현실에서 김수민은 스스로 증여행동을 한다. 자신과 “일면식도 없는” 이수역 피해 여성을 옹호하기 위한 여론투쟁에 에너지를 쏟고 윤지오의 질문들에 답하며 카톡을 통해 애정의 표현들을 준다. 그런데 이것들은 등가로 교환될 수 없는 것들이다. 바로 이 등가로 교환될 수 없는 증여관계를 ‘모든 것은 등가로 교환되어야 한다’는 자신의 주관적 관념 아래에 종속시킴으로써 김수민은 스스로 증여행동을 하면서 등가교환을 기대하는 모순에 빠진다. 이 모순된 기대가 충족되지 못할 때 김수민은 돌변하여 자신과의 증여-수증-증여의 호혜 관계에 있었던 사람들을 갑자기 사기꾼으로 모는 악순환 속으로 들어가곤 한다. 그리고 이것은 김수민과 증여관계를 맺는 사람들에게는 치명적 상처를 남긴다.